본문 바로가기

육아일기

돌팔이 의사

 


 




아이들과  함께있어야 하는 주말이면..
저는..몸과 마음이 지칠때가 많습니다..

이번엔 남편이 4일동안 부산출장을 가서 더욱 그랬지요..ㅠㅠ


두 삼식이들 밥먹이고..
살림하고..
좀 티비좀 보려고 누우면...
아이들이..놀라달라 보채지요..ㅠㅠ

엉..쉬고 싶은데..


우리병원놀이 하자...

그럼..엄마는 환자할께...
엄마는 누워서 티비를 볼 요량이였지요..

좋다고..방으로 뛰어 가는두딸...
이내 나타났습니다..


헉~~!! 왕주사를 들고나오시는 폼새가

엄니를 잡을셈이냐??


우리집 왕주사기 입니다..
풍선 바람넣는거지요..ㅠㅠ


아예~~꾸벅...


효과음도 넣으랍니다.
주문사항이 쇄도하지요..ㅠㅠ


큰딸은 링거를 상상하는듯 했습니다..
왕주사를 팔에 꽂고..약을 투약했지요..^^


갑자기 반지는 왜끼나요?? 샘??
치료에 의문투성이 입니다..

그뒤에선 열심히 둘째 딸냄씨가...어머니의 다리를 주무르며..
간호사의 몫을 열심히 합니다..


네..간호사 샘...
이불을 덮어주며
계속 눈을 감으라네요..^^
티비를 보고싶은데..ㅠㅠ


그러더니 이내 주사기를 손에 넣습니다...으갸갸갸..

헉..~~


간호사님..저는 아까 맞았어요..ㅠㅠ
들리지 않나봅니다..ㄷㄷ


샘들 어디가세요..
구급차 까지 타고 바삐가시는 모습이..ㅋㅋ



다시 나타나진 의사샘..

이번엔 청진을 하자고 하십니다..
순서가 바뀐것 같다고..따지자..

눈감으라네요..ㅠㅠ
티비보고 싶은데 ㄷㄷㄷ


어디가 아프세요..묻길래
배가 아프다했더니..
간때문이라 더군여..ㅠㅠ

뒤에서 주사기를 들고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는..똘만이 간호사가..계속 눈에 들어옵니다.^^


의사 샘이 없으신 틈을 타..
또 왕주사를 놓으시지요..

이날 무려 왕주사를 10번은 넘게 맞은듯..ㅠㅠ


아까 맞았어요.. 아직도 들리지 않나봅니다...

큰딸은 이내 수술도구를 가지고 저에게 달려옵니다..


아~~ 하세요..!!
헉...배가 아픈데..
입을 찢을 판입니다.ㅠㅠ

자 수술 들어갑니다..!!
네 -,.-


시키는 데로 해야지요...
안그럼 삐져버리는 두딸들...

아이들이랑 눈높이를 맞춰서 놀아준다는게
정말 쉬운일이 아닙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